세정가뉴스
[국세청=인사풍향계(6.3)]국세청, 세무서장급도 명퇴전선 강요는 없지만...
[단독]-"모 외부 기관장은 사실상 공석...연금(65세부터 나와)=명퇴신청(압력은 일절 없다"-[전통과 관행에 따라 알아서 내주길=그러나, 사람에 따라 처신 달라요(!)]...설설설(說)
기사입력: 2024/06/03 [12:37] ⓒ ontoday.kr
김현호 선임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세청은 명퇴와 관련, 사실상 사문화된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이는 명퇴권유나 압박이 전무하다는 얘기다. 행시출신으로선 최초로 명퇴신청을 한 전례도 없지 않지만, 세무서장들에겐 알아서 낸다는 대 명제가 전제됨 속에서 아니내고 버틸 경우 현재보다 훨씬 못 한 보직을 받을 수 밖에 없는 굴욕(세무서장에서 지방청 한직 과장 전보=좌천)을 감내 해야 만 한다. 그런 사례는 찾아 보기 힘든 세상이 된 지 이미 오래다.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국세청 인사초단>

@...국세청(청장. 김창기) 상반기 세무서장급 이상 명퇴신청과 관련, 1>1급이상에서 3명선 내외, 2>2급 지청장 3명(사실상 확정), 3>3급에서 (2명=1명은 목하 고민 중, 1명은 사안계류 중 명퇴신청이 아니됨, 1석은 승진TO 확보 등)일대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데다 행시출신을 위주로 한 사실상 명퇴 전선에 심각한 이상기류가 형성.

 

1>특히 1급 이상의 경우 김창기 국세청장의 유임이냐, 아니면 청장이 바뀌느냐 여부 등에 따라 기본 3석 내외의 퇴임자가 발생할 전망. 그러나 사안에 따라서는 1급이상에서 1명 내외의 인사가 단행될 가능성도 없지 않은 상황.

 

2>나아가 2급 지청장 3명(신희철 대전, 양동구 광주, 윤종건 대구청장 등 66년생+지청장 1년 역임)은 명퇴가 사실상 확정된 인사판세.

 

3>3급 부이사관급 중 모 관계자는 향후 모 처 고위직으로 갈 수도 없지 않은 상황에서 그 자리는 임자가 있다고 볼 수도 없다고 볼 수도 없는 보직이어서 향후 추이에 관심.

 

4>세무서장 명퇴와 관련, 올해가 66년생 상반기 생은 명퇴가 확정됐으며, 서울시내+수도권 산하 세무서장 등은 현 근무지 세무서장 보다 더 위상이 높지 않은 이상, 후진을 위해 과감히 명퇴신청을 감수 하는 분위기가 역력.

 

5>한편 고위직의 명퇴와 관련해서는 사실상 명퇴제가 사문화 된 바 있는데, 이는 행시출신에게는 강퇴(=명퇴권유라는 순화된 표현도 없지 않음) 분위기는 사라진 지 이미 오래, 그러나 연탄불 리더십으로 유명했던, *송바우 전 국세교육원장의 경우 내부의 적(상세하게 윗선에 보고 등등) 이라는 유탄에 맞아 1급과 지청장 단 한(1) 번 못 해 보고 참으로 통탄할 국세청 생활을 마감 한 바, 억울하게 관운이 없는 비운의 행시38회 관리자로 세정가와 국세청 사람들은 기억.<다음호에 계속>

 

<정보와 팩트에 충실한,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국세청=인사초단)>

()010-5398-5864...1)다음카카오 이메일:hhkim5869@daum.net

@티스토리:국세청 인사초단(주소:hyun1186.tistory.com

2)카카오 구글 이메일:a01053985864@gmail.com+(구 국세청 인사초단)

 

ⓒ on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기사 주간베스트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