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정가뉴스
[국세청X파일(11)]현 정부 호남출신 1급 행보(!)...서울국세청장+차장, 국세청 조사국장 등 역임,
[단독]-"김희철+김명준 서울청장, 이준오 중부청장...그리고 이은항+문희철 차장...김명준+이준오 연이은 국세청 조사국장"-[국세청장 만 제외하고 최고 3대 요직 5명 배출]
기사입력: 2020/11/11 [09:37]  최종편집: ⓒ ontoday.kr
김현호 선임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호남출신 중 국세청장이 유력시 된 바 있던 김희철 전 서울국세청장.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현 정부 들어 국세청(청장. 김대지) 2~3선에 머물러 있던 PK출신이 국세청장과 1급 국세청 본청(세종청사) 최고위직 고참 국장, 대전국세청장 등에 발탁 임명되면서 차기+차자기를 인내(忍耐)하며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호남(전남북)출신은 1급 2~3인자의 위치에 5명이 각각 올라선 바 있다.

 

[PK출신 1급 이상+잠룡, 고위직 면면]

-김대지 국세청장...67년. 부산. 내성고. 서울대. 행시36회(국세청 차장)

-임성빈 부산청장...65년. 부산. 경남고. 서울대. 행시37회(국세청 법인납세국장)

 

*강민수 국세청 법인납세국장...68년. 경남 창원. 동래고. 서울대. 행시37회<국세청 징세법무국장>

*김동일 국세청 국제조세관리관...66년. 경남 진주. 진주동명고. 서울대. 행시38회<서울청 조사4국장>

*이청룡 대전국세청장...63년. 경남 거제. 배문고. 세무대학 2기<국세청 소득지원국장>

<이상 1급이상 2인...괄호안은 전직>

 

[호남출신 1급이상+잠룡, 고위직 면면]

-김희철 전 서울국세청장...60년. 전남 영암. 대전고. 서울대. 행시36회<광주국세청장>

-김명준 전 서울청장...68년. 전북 부안. 전주고. 서울대. 행시37회<국세청 조사국장>

-이준오 현 중부청장...67년. 전북 고창. 광주진흥고. 서울대. 행시37회<국세청 조사국장>

-이은항 전 차장...65년. 전남 광양. 광주고. 연세대. 행시35회<광주청장>

-문희철 현 차장...65년. 전북 고창. 군산제일고. 서울대. 행시38회<서울청 성실납지국장>

*이현규 국세공무원교육원장...64년. 전북 남원. 전주고. 세무대학 2기<부산국세청 조사2국장>

*송바우 서울청 조사1국장...72년. 전북 정읍. 광주숭일고. 서울대. 행시38회<서울국세청 조사3국장>

<이상 1급이상 5인...괄호안은 전직>

 

PK출신은 뒤늦게 시동이 걸려 제24대 국세청장에 김대지 청장이 지난 8.21일자로 임명 폭넓고 왕성한 스케일 속에 안정적이고 내실있는 국세청을 운용해 가고 있다.

 

이처럼 국세청 상층부 인사는 PK출신과 호남출신 간의 청, 차장 그리고 서울청장, 국세청 조사국장 등을 양분하면서 운용해 왔다. 그 중간지점에 충청출신 임광현 서울국세청장과 전 이동신 부산국세청장 등이 국세청 조사국장과 대전청장에서 1급 부산국세청장으로 대 영전 기록을 세우는 근래 보기드문 상층부 인사수혜 당사자들로 진기록을 세워나가고 있다.

 

한편 PK출신 차기 1급 유력후보로는 강민수 국세청 법인납세국장과 김동일 국세청 국제조세관리관 등을 비롯, 이청룡 대전국세청장 등도 비고시 선두+대표주자로 세정가와 국세청 안팎 깨어있는 정통 인사통들 사이에서 크나큰 호평을 받고 있다.

 

나아가 호남출신의 경우, 이현규 국세공무원교육원장과 송바우 서울청 조사1국장 등 2인이 유력, 차기(+다크호스) 1급 후보군의 잠룡 역할을 하면서 세정가와 국세청 안팎 사람들의 기대와 사랑을 역시 뜸북 받고 있는 분위기가 역력하다.<다음호에 계속>

 

 

<정보와 팩트에 충실한,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국세청=인사초단)>

()010-5398-5864...이메일:hhkim5869@daum.net

 

ⓒ on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