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사회
[인사처]대한민국 코로나19 인사행정 경험...전 세계에 공유
인사혁신처, 코로나19 대응 등 한국 인사행정 경험...신북방 협력 국가들과 공유 세미나
기사입력: 2020/06/23 [08:40]  최종편집: ⓒ ontoday.kr
김현호 선임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코로나19 대응 등 한국 인사행정 경험을 신북방 협력 국가들과 공유하기 위한 온라인 국제 세미나가 개최됐다.

 

 ○ 인사혁신처(처장 황서종)는 '인사행정허브(Astana Civil Service Hub, ACSH)*'와 공동 주관으로「코로나19 시대의 인사행정 국제 웨비나**」를 지난 17일 개최했다.

 

    * 2013년 카자흐스탄 정부와 유엔개발계획(UNDP)이 공동으로 카자흐스탄에 설립한 공공행정 다자협력기구로, 중앙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각국 공무원 제도의 발전을 지원

 

    ** 웹(Web)과 세미나(seminar)의 합성어로 인터넷상에서 열리는 회의

 

□ 이번 웨비나는 카자흐스탄, 우크라이나 등 10여개 신북방 협력 국가들과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UNDP 등 국제기구 관계자가 모여 인사행정 분야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열렸다.

 

 ○ 참석자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무원의 근무방식 변화와 선진적 인사관리제도 및 정책, 인사혁신 전략 등을 논의했다.

 

□ 인사처는 코로나19 상황 속 정부기능의 연속성을 유지하기 위해 추진했던 재택근무 등 공무원 복무관리 지침, 채용시험 방역대책 등의 인사행정 정책들을 우수 사례로 소개했다.

 

 ○ 카자흐스탄, 우크라이나 등 신북방 협력국가들도 자국의 코로나19 대응 조치를 설명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향후 과제에 대해 발표 및 토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 특히 언스트앤영(Ernst & Young) 등 세계 유수의 컨설팅 회사 등도 이번 웨비나에 참여, 인사행정 혁신 전략 및 정책 마련을 위해 함께 의견을 나눠 의미를 더했다.

 

□ 이번 웨비나 외에도 인사처는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방식에 관심 있는 몽골, 사우디, 우즈베키스탄, 등 외국 인사행정기관과 영상회의를 열고 한국의 유연근무 운영사례, 공무원 채용시험 개최 방법 등을 소개했다.

 

 ○ 또한 OECD와도 영상회의를 통해 회원국별 인사행정 분야 코로나19 대응 현황 및 사례를 공유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직 문화 및 근무 환경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 이를 토대로 OECD와는 공동연구 등 구체적인 인사행정 협력 사업을 적극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황서종 처장은 "지금까지 당연하게 여겨졌던 공무원 채용, 근무 형태, 인재개발 방법 등에 대한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면서 "앞으로는 어떠한 위기에도 국민을 보호하고 국가기능을 유지시킬 수 있는 체계를 갖추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보와 팩트에 충실한,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국세청=인사초단)>

 

()010-5398-5864...이메일:hhkim5869@daum.net

 

 

ⓒ on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