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정가뉴스
[단독]국세청, 최근 조사국장은!
[세정가X파일-(1.28)]-“1)최근 국세청 조사국장 출신...국세청장+서울+중부청장, 2)임광현 국세청 조사국장 파격 발탁 속...서울대~연세대+행시38회 시대 서막!”-[그리고 충청(忠淸)출신...]
기사입력: 2020/01/28 [09:43]  최종편집: ⓒ ontoday.kr
김현호 선임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임광현 국세청 조사국장<사진>은 1)조사국장 5회, 2)충청(忠淸)출신, 3)행시38회+연세대 출신이라는 점과 행시37~8회 국세청 고공단 국장급 이상(19명)에서 최고의 핵심요직에 전격 발탁돼 국세청 고위직의 세대교체 바람을 몰고 오고 있다는 분석도 주류를 이루고 있다.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국세청(청장. 김현준) 고공단 국장급 중 충청(忠淸)지역+행시38+연세대출신 *임광현 국세청 조사국장이 전격 발탁됨에 따라 국세청은 사실상 세대교체 바람이 적잖게 불고 있다는 세정가와 국세청 안팎 정통 인사전문가들의 한결같은 분석과 평가.

 

이는 행시37회 출신 고공단이 9, 행시38회 출신 고공단이 10명인 상황과 함께, 지난 1.17 국세청 고공단 인사에서 1)미래 지향적 인사를 단행한 점과, 2)행시38회 고공단 국장급의 본청(세종청사)과 서울국세청 조사국장 등에 전면적 포진 등을 함재하고 있는데서도 확연하게 이를 입증.

 

특히 최근 국세청 조사국장 출신의 행보는 1)서울청장+중부청장 등에 이어 기본 국세청장(본청장)의 지위<*아래 참조>에 오르는 등 여타 국장급과는 비교 대상이 안 되는 보직으로 고공단 국장급 가운데 조사국장은 어찌 보면 국세청을 대표하는 선망과 지고지순한 자리임에 이견이 없는 최고의 요직 국장 보직.

 

나아가 최근 국세청 조사국장의 명징+뚜렷한 인사행보를 살펴보면, 1)임환수 전 국세청장은 행시28회 동기생, 김연근 전 서울청장(당시 조사국장)의 뒤를 이어 전격 발탁됐으며, 2)한승희 전 국세청장은 본청 조사국장을 유임(2년 근무)한 사례로 독특한 행보를 이어 간 사례.

 

그런가 하면, 김현준 현 국세청장과 김명준 서울청장은 1)서울청장과, 2)국세청 조사국장, 3)국세청 기획조정관 등을 역임한 공통점을 내재하고 있으며, 오는 6월말이면 2인 모두 취임 1년 차를 맞이해 향후 인사구도에 중차대한 영향권 내에 위치와 선점 가도를 달리고 있는 상징적 인물.

 

한편 지난 1.17 인사에서 최근 전임자들과는 다른 행보, 1급 중부청장으로 승진한 이준오 중부청장은 근무 6개월 만에 이례적으로 수도권 중부청장으로 영전을 해 세정가와 국세청 안팎의 인사후평과 세평 등에 적잖은 화제의 인물로 등장.

 

아무튼 국세청 상층부는 이번에 각각 임명된 중부+인천+대구청장 등 3개 지방청장을 제외한 청, 차장과 서울+부산+대전+광주청장 등 6인의 행보 즉, 1년을 맞이하는 이들의 인사행보가 벌써부터 적잖은 관심사로 물밑에서 급부상 중이며, 이들 역시 오는 4.15 총선이후 행보에 승진+용퇴+유임등의 3대 인사부분에 해당될 것으로 어렵지 않게 예단.<다음호에 계속>

 

[최근 국세청 조사국장 면면]

-임환수 전, 전임 국세청장...62. 경북 의성. 대구고. 서울대. 행시28

-한승희 전임 국세청장...61. 경기 화성. 고려고. 서울대. 행시33

-김현준 현() 국세청장...68. 경기 화성. 수원 수성고. 서울대. 행시35

-김명준 서울청장...68. 전북 부안. 전주고. 서울대. 행시37

-이준오 중부청장...67. 전북 고창. 광주 진흥고. 서울대. 행시37

*임광현 국세청 조사국장...69. 충남 홍성. 강서고. 연세대. 행시38

 

<정보와 팩트에 충실한,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국세청, 인사초단)>

()010-5398-5864...이메일:hhkim5869@daum.net

ⓒ on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