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소식
문재인 대통령, 법무부~검찰개혁 보고 받아
김오수 법무부차관+김남준 검찰개혁위원장+황희석 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참석 보고
기사입력: 2019/11/12 [10:16]  최종편집: ⓒ ontoday.kr
김현호 선임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사진 가운데>이 지난 8일 반부패정책회의 직후, 김오수 법무부 차관<오른쪽에서 세번째>으로부터 법무부의 검찰개혁 방안을 보고 받고 있다.<사진 오른쪽 맨 앞은 황희석 법무부 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 두번째는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 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는 김남준 법무+검찰개혁위원장.>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8일 반부패정책협의회 직후 청와대 본관에서 김오수 법무부차관으로부터 검찰개혁 추진 경과 및 향후계획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다음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힌 검찰개혁 서면브리핑 전문이다.

[법무부 검찰개혁 보고 결과 관련 서면브리핑]

2019-11-11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1월8일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 직후, 오후 3시50분부터 4시10분까지 청와대 본관에서 김오수 법무부 차관으로부터 ‘검찰개혁 추진 경과 및 향후계획’에 대한 보고를 받았습니다.

 

먼저 김오수 차관은 그간 검찰개혁 추진 성과로서 지난 10월8일 발표한 신속 추진 검찰개혁 과제 중 특별수사부 명칭 폐지 및 조직 축소를 위한 직제 개정, 법무부 감찰규정의 개정, 검찰 직접수사의 적법성 통제를 위한 수사준칙으로서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과 인권보호수사규칙의 제정을 10월 말까지 완료하였음을 보고했습니다.

 

또한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개혁을 중단 없이 추진하기 위해 추가직제 개편 및 형사·공판부 강화, 인권보호수사규칙·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 등 수사관행 개선법령의 실효성 확보, 법무부의 검찰에 대한 감찰 강화 등을 연내 추진 검찰개혁 중점과제로 선정하여 금년 12월 말까지 추진하겠다고 보고했습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차관이 업무가 많겠지만, 지금 장관대행으로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는 것을 유념해 달라”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현실적으로 시행 가능한 것을 중심으로 법무부가 대검, 법무·검찰개혁위원회와 협의하여 개혁을 진행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또한 “법무·검찰개혁위원회 건의사항 중 즉시 시행할 수 있는 부분은 즉시 시행될 수 있도록, 추가 연구 검토가 필요한 부분은 심도 있는 연구 검토가 진행될 수 있도록 살펴보아 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오수 차관은 “법무부는 검찰과 긴밀히 협의하고, 법무·검찰개혁위원회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여 국민이 원하는 검찰개혁을 반드시 완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보고에는 법무부 차관, 검찰국장, 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이 참석했습니다. 

 

 

 

2019년 11월 11일

청와대 대변인 고민정

 

<정보와 팩트에 충실한,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010-5398-5864...이메일:hhkim5869@daum.net

 

ⓒ on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