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경제
[청와대]김수현 정책실장 브리핑[전문]
신임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엄중한 민생경제 대통령께서 직접 챙길 수 있도록 가감없이 전하고 건의 드리겠다"+경제운용은, 경제부총리를 사령탑으로+국민들에게 힘(力)이 되는 정책실 되겠다" 밝혀
기사입력: 2018/11/12 [10:25]  최종편집: ⓒ ontoday.kr
김현호 선임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 11일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은 브리핑을 통해 "경제와 일자리에 도움이 된다면, 누구든지 만나고, 어디든지 찾아 가겠다"고 전제, "경제 운용에 있어서 경제부총리를 사령탑으로  해, 하나의 팀으로 일 하겠다"고 밝혔다.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은 지난 11일, "엄중한 민생경제를 챙기겠다"고 전제, "경제와 일자리에 도움이 된다면 누구든지 만나고 어디든 찾아가겠다"고 밝혔다.<다음은 김수현 정책실장 브리핑 전문> 

 

<김수현 정책실장 브리핑> 

 

“안녕하세요. 정책실장으로 새로 일을 시작한 김수현입니다. 많은 국민들께서 경제와 일자리를 걱정하고 계시는 때 정책실장을 맡아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먼저 엄중한 민생경제를 챙기겠습니다. 경제와 일자리에 도움이 된다면 누구든 만나고 어디든 찾아가겠습니다. 그래서 대통령께서 직접 경제를 챙기실 수 있도록 가감 없이 전하고, 건의 드리겠습니다.”

 

“특히 경제 운영에 있어서 경제부총리를 사령탑으로 하여 하나의 팀으로 일하겠습니다. 정책실장은 대통령을 보좌하는 사람으로서 경제부총리의 활동을 지원하고 뒷받침하는 역할을 할 것입니다. 더 이상 투톱 같은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엄중하게 대처하고 긴밀하게 협력하겠습니다.”

 

“다음으로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정책 구상에 힘을 쏟겠습니다. 우리는 당면한 소득불평등, 저성장, 저출산의 도전을 극복하고,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로 나아가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경제정책과 사회정책에 대한 통합적 접근이 필요합니다. 그동안의 경험을 살려 필요한 지혜를 모으고 역량을 집중하겠습니다. 대통령께서 저를 정책실장으로 임명한 주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울러 내각이 국민들의 기대에 부흥하여 더 많은 성과를 더 빨리 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습니다. 내각과 비서실의 팀워크를 한단계 더 높이는 것이 목표입니다. 또 현안을 미루지 않겠습니다. 빨리 반응하고, 폭넓게 듣고, 책임 있게 결정하는 정부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소통에도 적극 나서겠습니다. 개혁과 변화에 대한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듣겠습니다. 대통령자문기구들에도 도움을 청하고, 젊고 혁신적인 분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겠습니다. 여당은 물론 야당과도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겠습니다.”

 

“많은 분들이 미래를 걱정하고 있습니다. 구조적 전환기에 우리가 빠트리고 있는 것은 없는지 챙기겠습니다. 당면 현안은 현안대로 각 수석들이 챙기는 한편, 저는 미래를 위한 성장과 혁신과제에 집중하겠습니다. 그래서 국민들에게 힘이 되는 정책실이 될 수 있도록 비상한 각오로 일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 on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