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단체
[경기도 정책]민간인 중증외상환자도 국군수도병원 외상센터 이용 가능
업무협약에 따라 도 소방재난본부 국군수도병원 이송 위한 신속한 이송체계 구축
- 국군수도병원 119구급대원 대상 외상 관련 전문교육 및 자문 제공
- 성남과 하남, 광주 등 경기 동부지역 민간인 중증외상환자 응급이송 및 진료 숨통
기사입력: 2022/12/27 [11:18] ⓒ ontoday.kr
김현호 선임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국군수도병원과 손을 맞 잡음에 따라 지금까지 군인들만 이용이 가능했던 국군수도병원 내 외상센터에서의 민간인 중증외상환자 119구급차 이송 및 진료가 가능해 졌다.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국세청 인사쉽단>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지금껏 군인들만 이용이 가능했던 국군수도병원 내 외상센터에서의 민간인 중증외상환자 119구급차 이송 및 진료를 위해 국군수도병원과 손을 맞잡았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26일 오후 성남 소재 국군수도병원 국군외상센터에서 조선호 도 소방재난본부장, 석웅 국군수도병원장, 김남렬 국군외상센터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군수도병원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에 따라 지난 4월 문을 열어 지금껏 군인들만 이용할 수 있었던 병원 내 외상센터에서 민간인 중증외상환자도 119구급차 이송 및 진료가 가능하게 됐다.

 

협약 체결로 도 소방재난본부는 지역 내 중증외상환자를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신속한 이송체계를 구축하고, 국군수도병원은 119구급대원을 대상으로 외상 관련 전문교육과 자문을 제공하게 된다.

 

국군수도병원 외상센터가 지역 내 응급의료시설 역할을 담당하게 됨에 따라 성남과 하남, 광주 등 경기 동부지역 민간인 중증외상환자들의 병원 분산배치가 가능하게 돼 응급이송과 진료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조선호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우수한 의료진과 최신식 의료시설을 갖춘 국군수도병원 외상센터에서 민간인에까지 진료를 확대해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병원 측과 세부 협의를 거쳐 국군수도병원으로 응급환자를 신속히 그리고 차질없이 이송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월 문을 연 국군수도병원 국군외상센터는 의사 16명과 간호사 42명 등이 근무하며, 수술실과 중환자실 등을 갖춰 산모와 소아를 제외한 모든 중증외상환자를 24시간 진료할 수 있다.

 

<정보와 팩트에 충실한,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국세청=인사쉽단)>

()010-5398-5864...1)다음카카오 이메일:hhkim5869@daum.net

@티스토리:국세청 인사쉽단(주소:hyun1186.tistory.com

 

2)카카오 구글 이메일:a01053985864@gmail.com+(구 국세청 인사초단)

ⓒ on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미지

이미지

PHOTO News
이전
1/34
다음
최근기사 주간베스트 10